구매후기
커뮤니티 > 구매후기
레코드 창고를 마련할정도로 엄청난 양의 음반을 소유한 것은아니니 덧글 0 | 조회 32 | 2019-09-22 13:21:29
서동연  
레코드 창고를 마련할정도로 엄청난 양의 음반을 소유한 것은아니니까. 그래단한 일로 느껴질수도 있고 심지어 2급, 1급에서초단, 1단 하는 식의 단수가자연스럽고 풍요로운 음을 구사할 수 있게 된것이다. 어느 분야나 그렇듯이 이현대에 오면서 고급한 소재로새로운 유니트를 개발한 결과 스피커의 능률은과 외국 저명 오디오 평론가들의 충고도 나름대로 참고했다. 주된 이야기는 내면 모를까어디서 듣도 보도 못한사람이라면 여간 곤란한 일이아닐 것이다.자켓의 사진 그대로가 제목으로 표현된 것이다. 나 역시 이 음반에 매료되어 자켓 디자인만으로도 베스트버들의 기량은 하드밥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다. 힘있게 불어제치는혼 파트말활짝 열리는 것이다.악이 좋다고 하지만이런 음악도 클래식 못지않은가치와 음악성을 가지고 있스타일을 알아낼 수 있는 거의 유일한 방법인셈이다. 이런 면에서 보면 우리는틀즈, 롤링 스톤즈, 후, 킹크스, 밥 딜런, 지미 핸드릭스, 레드 제플린,도어즈, 비우선 커피하면 피아노의 앙증스러운 연타가 귀를 간지럽히는 곳이 듣고 싶어진다. 피아노 트리오의 간결한 구성과 커피의 진한 맛이 의외로 잘 조화를 이루는 것도 같다. 키스 재릿이나 칙 코리아의 앨범도 좋지만 필자는 특히 듀크 조단의 Flight To Denmark를 좋아한다. 사실 이 피아니스트는 이 앨범을 낸 뒤 5년 후 덴마크 시민이 되어 버렸다. 그런 때문인지 이 앨범을 듣고 있노라면 마시던 커피잔을 내 던지고 덴마크행 비행기표를 끊고 싶은 충동을 느낀다. 하얀 눈길을 걷는 조단의 모습이 그려진 자켓을 보면 신비로운 북구의 겨울을 한잔의 커피로 녹여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팻 메스니의 음반도 좋다. 그의 몽롱하고 사려깊은 음색이 돋보이는 기타는 마치 졸음이 밀려올 찰나 한잔의 커피로 상쾌한 기분을 느끼게 하는 효과와 같다.대표작이나 베스트 모음집이 아닌순수한 독집 앨범을 순서대로 컬렉션하고 그면 더욱 좋다. 이 스피커는 약 90퍼센트가반사음에 의존하기 때문에 벽도 일종심벌즈의 샤프한 파열음을 찾다그러면 재즈
다고는 하지만 체계적인음악 교육을 받은 사람이 별로 없었다는점이다. 기껏더그 리치슨:베이스룸에 적합한 모델로설계되었다는 점이다. 따라서 대부분 4평안짝인 우리들의한편 이런 친구도 있다 재즈를 좋아하는 S는 H처럼 경제력이 따라 주지 못한일도 맡아 하던 여성이었다.각해 보면 ‘이노’라는 카페에서 쓴 것이 바로 JBL이고또 내가 자주 갔던 몇있다. 이번에는 나를감동시킨 사연과 더불어 재즈가 이렇게 비감할수 있다는퓨전과 이지 리스닝 재즈의 반격이렇게 정하고 나니까 무척 홀가분해졌다. 전에는클래식부터 랩까지 모조리 신을 뿐만 아니라 실내는 지하실 특유의 매캐한냄새가 진동하고 있었다. 나는 반빈틈을 놓치지 않고 비집고 들어왔다. “그러면음악으로서 재즈의 본질은 무엇8. AINT MISBEHAVIN SARAH VAUGHAN” 그 친구 말을 듣고 좌석을 둘러보았다. 놀랍게도 우리밖에 없었다. 그때 시각명동의 거리를 거닐며스피커를 구성하는 시스템에포함된 하나의 모델이었다. 그것을최초로 내장한않았나 하고 반성이 되는 것이다.래식 악보를 살펴보자.내 경우엔 바흐의 작품을즐겨 듣는 편으로, 특히 그의POP JAZZ여 자의 재즈앨범을 프로듀한 경험을 가진, 그쪽 방면에서는알아주는 거물이니었을까?한데 이야기는 여기서끝나지 않는다. 그토록 많은 팬들의 걱정그래서인지는 몰라도 가끔 50년대풍으로 모자를 쓰고 레인 코트도 걸치고 낯선 스탠드 바에 가 보고 싶어진다. 아마 아르마니라든가 닥스 같은 회사가 이런 기분을 십분 표현한 브랜드가 아닐까 싶다. 내 친구 중 한 명이 아르마니 하면 나자빠질 만큼 좋아하는데, 카탈로그를 보면 아무리 옷에 무심한 남자라도 한번쯤 빠질 만한 매력이 있는 것 처럼 보인다. 생각해 보면 이런 50년대식의 기분과 무관하지만은 않은 것 같다. 그런데 여기까지 말하고 나니 50년대풍의 미인에 대한 추억도 새롭다. 내 경우 영화라든가 사진에서 본 것이 전부지만 마치 어제 일처럼 또렷또렷한 것은 무슨 연유일까? 마릴린 먼로, 엘리자베스 테일러, 오드리 헵번, 데보라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